LH, 2022년 대한민국 조경대상 대통령상 수상

LH는 평택고덕국제화지구 내 조성한 공공정원이 국토교통부와 (사)한국조경학회가 공동 주최하는 제12회 조경대상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 12회째 개최된 대한민국 조경대상은 조경 분야의 권위 있는 공모전으로, 1차 서류평가와 2차 현장실사 및 온라인 국민 참여 평가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번 수상작인 평택고덕 공공정원은 평택고덕국제화지구 내 동말근린공원, 아홉거리근린공원(112,000㎡)에 조성된 15개의 공공정원으로, LH가 지역주민과 함께 정원을 조성한 첫 사례이다.



▲ 평택고덕 공공정원 ‘같이의 가치’ 조성 모습


LH는 공동주택 거주로 마당과 뜰이 없는 시대적 상황(2020년 인구주택 총조사)을 반영하고 도심 내 공동체 정원을 만들기 위해 지난 ’19년에 공모를 실시, ‘20년에 조성 완료했다. 그 결과, 시민들이 공공정원을 내 집 앞 정원처럼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도심 내 휴식 공간이 마련됐다.

또한, 공공정원의 지속가능한 유지·관리를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정원리더를 양성하고, 시민정원사를 관리자로 채용하는 등 정원의 품질을 높였다.

이번 수상작은 ‘같이의 가치’라는 의미를 담아 설계부터 관리 단계까지 시민과 함께 협업해 도심 내 고품격의 공공정원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LH는 국내 조경 산업을 활성화 하고, 국내 조경가를 위한 기회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특히, 한국정원의 세계무대 진출을 위해 세계적인 가든쇼인 독일연방정원 박람회 BUGA 2021 ERFURT에 ‘Korea LH Garden’을 출품해 관람객들의 호평 속에 작품을 영구 전시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2020 조경기능 경기대회’ 본선 출전 작품에 대해 부지를 제공하는 등 젊은 조경인 후원에도 힘쓰고 있다.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은 “이번 대통령상을 수상한 공공정원은 주민이 직접 정원을 조성하며 유지관리에 참여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정원 문화를 향유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품격 있는 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인천스마트관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장호 기자 다른기사보기